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올 상반기 중대재해 349건, 351명 사망… ‘후진국형 재해’ 여전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07/30 (16:34)
  • 조회수708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발생한 중대재해는 349건으로 나타났고 351명의 노동자가 집에 돌아가지 못했다. 재해 원인은 추락, 끼임 등 후진국 재해 형태에 기인한 것으로 고질적 문제가 고쳐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노위 강은미 정의당 의원은 최근 고용부로부터 중대재해 관련 자료를 받아 올해 6월 발생한 중대재해 57건 등 올해 1월~6월까지 상반기 누적 중대재해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된 중대재해는 349건, 351명 사망, 부상자 60명이었고 사망자 중 하청소속 노동자는 135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38%로 나타났다. 외국인 노동자는 11% 였다.
                                                     
특히 재해 유형을 보면 추락, 끼임 등 여전히 후진국 형태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중대재해를 살펴보면, 재해 유형별 추락이 21건(37%)으로 가장 많았고 깔림 7건, 끼임 4건, 부딪힘 3건으로 전형적인 후진국형 재해였던 것이다.
                                                           
같은 기간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36곳(63%), 제조업 8곳(14%), 기타업종 13곳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중대재해 누적통계를 보면 경기도가 94건(2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남 39건(11%), 경북 32건(9%), 인천 25건(7%) 순으로 나타났다.
                                                                  
강은미 의원은 “올 상반기 중대재해 중 건설업의 비중이 절반을 넘었고 매년 같은 유형의 후진적 산재가 반복되고 있어 고용노동부의 건설현장 일제점검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점검과 기업이 안전보건 조치 의무를 다하도록 지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재 사고 예방기능을 확충하고 현장 관리를 강화하며 고용부내 산업안전조직을 산업안전보건본부로 확대하고 개편해 지난 7월 출범한 것을 축하한다”며 “산업안전보건본부가 기업에 눈치보다 산재 예방을 위해 노동자들의 억울한 죽음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안전신문(https://www.safetynews.co.kr)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