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자] 환경부, 화학 사고에서 안전 지킨다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07/01 (15:34)
  • 조회수942

이경민기자 = 국내에선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화학안전사고 476건이 발생했다. 연평균 약 79건이 발생한 것이다. 이 가운데 , 151건(32%)에서 인명피해 344명이 발생했다. 사망자가 25명에 이르고 부상자도 319명에 달했다.

                                                                                                                                                            

올해를 포함해 최근 3년간 1분기 사고건수를 분석하면 2019년 7월 지난해 16건, 올해 1분기 18건, 사상자 21명으로 되래 증가했다. 올해의 경우 파주 LG디스플레이에서

수산화테트라메틸암모늄(TMAH) 유출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 3월에도 논산 타소마테크놀러지에서 이소프로필에테르가 폭발하면서 화재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죽고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유형은 시설관리 미흡과 작업기준 및 밸브 안전확인 미준수 등 안전관리 미흡으로 인한 사고가 대부분이었다.

즉 시설관리를 제대로 하고 작업기준만 준수해도 많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것이다. 

                                                                                                                                                                                     

정부는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안전하게 관리해 사고를 예방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이 '밸프스' 캠페인이다. 화학물질 저장과 운반 때 사용하는 밸브, 이음부진 플랜지, 작동하는 스위치만 잘 점검해도 많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환경부는 올해 이같은 캠페인 계획을 밝히고, 실국장은 물론이고, 차관, 환경청장, 화학물질안전원장이 참여하는 17차례 현장행보를 이어갔다. 또 1만 2000여개소에 포스터와 홍보물을 배포하고 사업장 간담회·사고예방 컨설팅 등을 38회 진행했다.

                                                                                                                                                                   

또 사업장 내 밸프스 안전관리 실천모습과 작업전 안전관리 실천다짐회 등을 담은 짧은 영상과 사진을 온라인에 게재하고 다짐을 이어나가는 릴레이 캠페인을 진행했다. 그 결과 100개가 넘는 실천 영상이 이어졌다.

                                                                                                                    

코로나19 상황에서 화학안전을 책임지기 위해 점검과 검사도 병행했다. 지방·유역 환경청을 중심으로 295개소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또 한국환경 공단 등 전문기관이 856건의 정기검사를 진행하며 밸프스 안정성을 집중 점검하고 안전관리 계도·홍보했다.

                                                                                                                                                                      

최근 사업장에서 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 대상 안전교육도 실시한다.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서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경우 언어 장벽 때문에 유해·위험성에 대한 정보습득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환경부는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국가별 모국어 자료를 활용해 화학물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올해는 라오스·파키스탄·동티모르·키르기스스탄 등 근로자를 대상으로 4개국 외국인 교육교재와 동영상을 제작, 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인력과 자금이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한 지원도 늘리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약 1500여건 중소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전문기관을 통해 취급시설기준, 화학사고 예방관리계획서 작성, 취급자 교육에 대한 무료 컨설팅을 진행중이다.

                                                                                                                                                                                  

<중략>

                                                                                                                                                                                                             

출처 : https://www.etnews.com/20210628000130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