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지옥불’ 건설현장… 노동자 76% “폭염에도 별도 작업 조정없어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07/30 (16:37)
  • 조회수674

‘살인적 더위’에 철근과 아스팔트 등에 둘러싸여 중노동을 하는 건설현장 노동자들의 보건·건강이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건설현장 76%가 폭염에도 별도 작업 조정 없이 그대로 일을 해야 하고 휴게 실태도 형편 없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민노총 전국건설노조는 “불구덩이 건설현장에 대한 고용부 등 당국의 폭염규칙과 대책이 지켜지지 않고 있고 휴지조각에 불과하다”고 최근 세종시 고용노동부 앞 기자회견을 통해 규탄했다.
                                                         
먼저 건설현장 실태를 알리며 한 노조원은 “20년간 현장에서 철근공으로 일했는데 올해는 역대급 폭염으로 어느 때보다 힘들다”며 “기상청에서 31도, 32도를 예고하면 건설현장은 38도, 39도를 훌쩍 넘어간다. 거기다 뜨거운 철근에 데기 일쑤인데 어깨에 매고 다니다 이곳 저곳에 화상자국도 남는다. 숨쉬기조차 힘든데 현장엔 변변한 그늘막조차 없다”고 했다.

                                                        

정의당은 “정부 당국은 여름철 일회성 대책이 아니라 기후위기에 대비한 근본적이고 실효적인 조치에 나서고 건설현장은 국가인권위원회의 ‘기후여건 변화에 따른 건설노동환경 개선 권고’를 수용해 작업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폭염시 작업 중지로 인한 임금 보전, 작업 중지 기간을 반영한 공사기간 연장, 작업중지권 확대 등을 통해 공공과 민간 건설 현장에서 실질적인 조치를 촉구키도 했다.
                                                            
같은 맥락으로 건설노조 쪽에서도 “(폭염으로 인한 작업 중지 기간 반영이) 법적으로 공기 연장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이 법적으로 명시돼야 ‘빨리빨리’ 속도전이라는 관행에도 건설노동자의 쉴 권리가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고용부를 향해 인권위의 건설노동환경 개선 권고안을 즉각 수용해달라고 요구했다.
                                                                 

출처 : 안전신문(https://www.safetynews.co.kr)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