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1000여 곳..안전 기획점검 실시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08/11 (15:49)
  • 조회수609
8월 11일부터 10월 29일까지 
 
환경부(장관 한정애)에 따르면 8월 11일부터 10월 29일까지 화학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1000여 곳을 대상으로 기획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로 현장점검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화학사고가 지속적으로 증가(2019년 58건, 2020년 75건, 2021년 상반기 70건)함에 따라 화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점검 대상은 최근 3년 사이 화학사고가 발생했었거나 사고대비물질을 취급하는 전국의 화학물질 취급사업장 1000여 곳이다.
이번 기획점검에서는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허가(변경허가·신고 포함) 적정 여부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및 사고대비물질 관리기준 ▷취급시설 설치·관리기준 준수 현황, △사고 발생 시 주민 대피 준비 사항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특히, 비대면 점검에는 점검부서의 기관장(환경청장)과 사업장의 책임자(공장장) 등이 참여하여 화학사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4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밸프스(밸브, 플랜지, 스위치 사전 점검⋅확인)’ 안전 홍보운동, 여름철 화학사고 예방 조치 정보 등을 점검・공유해 사업장 자체 안전 관리 능력을 높인다.
 
이밖에 사고대비물질을 다량 취급하는 사업장들의 화학사고 예방과 현장의 안전관리 수준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기존 위해관리계획의 이행여부도 점검한다.
 
손삼기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이번 기획점검 과정에서 취급시설 정비 및 영업자 준수사항 자체 점검 등이 이뤄짐에 따라 자율관리 능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사업장 책임자가 점검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이번 점검을 실시해 화학사고 예방에 대한 경영진의 책임의식과 경각심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언주 111@allcsn.co.kr

출처 : http://www.allcsn.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96&no=2755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