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여전히 ‘불안전’ 대규모 물류창고… “화재시 원청이 모든 책임져야”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08/27 (09:07)
  • 조회수560
올해 6월 한 소방관의 목숨까지 앗아간 ‘이천 물류센터 화재’ 직후 당국이 전국의 물류창고 24곳을 조사한 결과 지적 사항이 800여건 나온 것은 물론 안전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행안위 소속 김형동 의원은 “(물류창고 화재로) 생명이나 재산, 제3자에 대한 피해가 발생했을 때 원청이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는 제도 설계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5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소방청이 올해 6월 말부터 2주간 전국 10만㎡ 이상 대규모 물류창고 24곳을 전수 조사한 결과 방화셔터가 고장으로 역할을 못하거나 스프링클러·피난로 미확보 등의 지적사항 791건이 나왔다.
                              
여기에 방화셔터 옆에 종이 상자가 길을 막아 화재 대피를 어렵게 한 점과 천장에 화재 경보 설비가 고장난 곳도 수차례 발견됐다. 물류센터 자체 소방 관리자의 업무 소홀도 수백여건 드러났다.
                                                                     
이날 JTBC 인터뷰와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물류창고 화재가 매년 연례 행사처럼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스프링클러와 화재경보 설비와 같이 기초적인 소방시설조차 작동하지 않거나 아예 없는 곳이 수두룩했다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물류창고 화재 방지에 관한) 구조적인 문제가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본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 생명과 재산, 제3자에 대한 피해가 발생했을 때 외주업체에 대한 책임과, 그 이상으로 원청에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는 제도 설계가 필요하다”며 국회 차원의 책임 제도 개선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출처 : 안전신문(https://www.safetynews.co.kr)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