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서울지하철 안전평가 ‘C’→‘D등급’ 하락...“대형사고 예방 위한 통합안전교육 필요”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09/10 (17:14)
  • 조회수492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는 1995년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상인역 공사 도중 발생한 가스폭발사고와 같은 해 아제르바이잔 지하철 화재 참사와 더불어 세계 3대 최악의 지하철 사고로 꼽힌다. 당시 192명의 사망자와 6명의 실종자, 14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렇듯 지하철 안전사고는 지하라는 공간 특성상 대규모 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런 이유로 지난 2004년 철도 운영기관별 다른 안전기준을 국가 차원에서 정립하고자 철도안전법을 제정했다. 

또한 2020년 10월 7일 신설된 철도안전법 시행규칙(제41조의3제2항)을 통해 철도 직무교육의 내용·시간·방법 등을 명시했다. 신설조항에 따르면 철도 직무교육은 업무 현장 외의 장소에서 집합교육의 방식으로 실시하고 사이버교육 또는 화상교육 등 전산망을 활용한 원격교육은 50%를 초과해서는 안 된다. 예외로 재해 또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발생 등 부득이한 사유가 있을 시 사전에 국토교통부 장관의 승인을 받을 경우에는 가능하다. 

2019년 발간된 서울교통공사 안전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1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철도교통사고 및 안전사고 건수는 총 915건이다. 지난해에는 5호선 발산역에서 탈선사고로 승강장 안전문이 파손되는 등 6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이 때문에 2020년 국토부 안전관리 수준평가에서 69.89점으로 미흡에 해당하는 D등급을 받았다. 특히, 사고지표가 31.25점에서 18.47점으로 크게 하락했다. 2019년에는 총점 79.48점으로 C등급을 받았었다.

공사 관계자 A씨는 “현재 철도종사자 필수교육을 위한 시스템 및 장소가 부족해 사무실 내 협소한 휴게실 등을 이용해 법정교육시간만 충족하고 있다”면서 “교육 효과가 미흡할 수밖에 없는게 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직무가 모여 통합안전교육을 진행해야 하지만 할 수 있는 여건이 안 된다”며 “안전교육 강화를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임대시설을 구해 교육을 진행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안전신문(https://www.safetynews.co.kr)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