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연구실 안전사고 연평균 약 200건…절반 이상은 대학에서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10/07 (17:33)
  • 조회수350

연구실 안전사고 연평균 약 200건…절반 이상은 대학에서


김상희 의원 "안전 환경 구축 지원 제도 활성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우리나라에서 연구실 안전사고가 연평균 약 200건씩 터지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대학 내 연구실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부의장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병)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 8월까지 약 3년간 발생한 연구실 안전사고는 총 627건이다.


이 중 대학에서 발생한 경우가 397건으로 63.3%를 차지했다. 기업부설 연구소 내 발생 건수는 140건(22.3%)이었고 다른 연구기관에서 발생한 사고는 90건(14.4%)이다.


조사 대상은 전국 4천35개 연구기관이었으며, 이 중 대학은 330여개다.


대학 연구실 사고는 매년 끊이지 않고 있다.


2019년 12월 경북대 화학관 연구실에서는 폐기물 처리 도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대학원생 3명과 학부생 1명이 다쳤다. 이들 중 대학원생 1명은 전신 3도 화상을, 학부생 1명은 전신의 20% 화상을 입었다.


올해는 서울대 실험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학생 1명이 병원에 이송됐다.


김 의원은 연구실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연구실 안전 환경 구축 사업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연구실 안전법 하위법령을 개정했지만, 연구실 안전 환경 구축 사업의 경우 활용률이 지나치게 저조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하지만 연구실 안전 환경 구축 사업 중 하나인 환경개선지원사업에 신청한 이력이 있는 기관은 144개에 불과해, 전체 연구기관의 3.6% 수준"이라며 "또 다른 제도인 우수연구실 인증제 신청 기관은 43개로 참여율이 1.1%에 그쳤다"고 비판했다.


그는 과기정통부에 해당 제도의 홍보, 활성화와 절차 개선 등 대책을 마련토록 촉구했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11006018500017?section=search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