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대한민국 안전시스템 만드는
되고시스템을 소개합니다.

"건설현장 안전불감증 여전"…3분기에 33명 안전사고로 숨져
  • 작성자되고시스템
  • 등록일21/11/08 (09:10)
  • 조회수187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 전국의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로 숨진 노동자가 33명에 달하는 등 건설현장의 안전관리가 여전히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3분기 전국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 등으로 총 3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안전관리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자평하는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대형 건설사의 경우도 8개 현장에서 12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100대 건설사 중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한양으로, 모두 3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양이 시공한 현장 중에서는 7월 4일 전남 해남군 솔라시도 G1 골프장 부대시설 신축공사 중 작업자가 사다리에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숨진 작업자는 보호구를 착용하지 않아 머리를 심하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8월 5일에는 전남 광양항 묘도 준설토 매립장 항만재개발사업장에서 작업자가 굴삭기에 부딪혀 숨졌다.

이틀 뒤인 7일에도 충남 천안 풍세지구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고소 작업대가 넘어지면서 작업대 위에 있던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했다.

한양 외에도 현대건설[000720]과 계룡건설산업의 현장에서 2명씩 사망자가 발생했고, 포스코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금강주택, 서한, 대보건설 현장에서도 각 1명이 사고로 숨졌다.

하도급사 중에는 성원엔지니어링과 덕준건설, 부강티엔씨, 서원토건, 우령건설, 규림타워렌탈, 삼표이앤씨, 신건설, 중원전력 등 9곳에서 사망 사고가 났다.

공공기관 중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현장에서 4명이 숨져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

LH 발주 공사 가운데 7월 광주전남 빛그린 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건설공사 현장과 경기도 화성병점 현장 등에서 사망 사고가 났다.

중소 건설사 현장에서도 5명이 안전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국토부는 앞서 2분기에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의 건설현장 127곳과 관련해 하도급사가 참여 중인 16개 현장에 대해 특별·불시 점검을 시행해 총 178건의 부적정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콘크리트 시험을 규정대로 실시하지 않는 등 관리 부실 현장에 대해서는 벌점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달부터 사망사고 발생 현장에 대해 지방국토청과 국토안전원, 발주청 등이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후속 관리를 시행 중"이라며 "사망사고 감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10/1024182/

TOP
온라인
문의
TOP 페이지 맨위로 이동